인천 연수구 폭행 당한 20대 부인 투신 자살 사망

인천 연수구 폭행 당한 20대 부인 투신 자살 사망

인천에 있는 어느 아파트에서 20대 부인이 남편에게 폭행 당하고 병원 옆 건물 옥상에서 투신 자살했다.

경찰에 잡힌 남편 역시 폭행한 20대였고 경찰에 붙잡혔으나 인천 연수경찰서는 남편을 불구속 입건 했다고 29일에 밝혔다.

투신 전날 오전 10시 30분 경 29세 부인은 세 차례에 거쳐 남편에게 폭행을 당했다. 이후 여성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가 병원 옆 상가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려 머리와 등을 심하게 다쳤고 결국 사망에 이르렀다.

여성은 사망 전에 비관하는 유서를 남겼다고 한다.

한편 남성은 부인을 폭행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의뢰를 했고, 남성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