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학부형들 자사고 폐지 반대 공연시위, 누구를 위한 교육부인가

학생·학부형들 자사고 폐지 반대 공연시위, 누구를 위한 교육부인가

서울 21개 자사고 연합 재학생들과 학부모들 약5천 명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자사고 지정취소를 반대하며 공연 시위를 벌였다.

서울지역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 청문을 하루 전인 21일, 자사고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단체인 자사고학부모연합회(자학연)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제1회 서울 자사고 가족문화 대축제’를 개최했다.

주최 측 추산 약 5000명이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가운데 우비를 입고 광화문광장에 모여, “학교는 우리의 것” “자사고 지켜줘” 등의 이슈를 외치며 자사고 폐지를 반대하는 국민 목소리를 높였다.

학생들은 일제히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향해 이원화된 교육과정으로 힘든 상황을 호소했고, 좋은 학교와 좋은 선생님을 빼앗아가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서울시교육청이 22일부터 진행하는 ‘지정취소 결정’을 받은 서울 자사고 8개 학교의 의견을 듣는 청문회를 진행할 예정인 가운데,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폐지를 반대를 향한 항의가 뜨겁게 이어지고 있다.

한편, 같은 날인 21일 전교조를 포함한 32개 단체가 자사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는 것에 대한 지지성명을 발표하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의 목소리와 반대로 흘러가고 있는 전교조의 향방을 여실히 보여주어서, 학부모들 사이에서 “누구를 위한 교사들인가”라는 원성이 높아졌다.

서울자사고학부모연합회 회장 전수아씨 호소

서울자사고학부모연합회 회장 전수아씨는 “아이들의 답답한 마음을 엄마들이 그대로 느끼는 것이고 청문이 시작되면 엄마들이 그 앞에 가서 하지 말라고 할 것”이라 했다.

또한, “우리는 내실 있는 교육을 선택했다는 이유로 이기적인 집단, 입시 서열화를 부추기는 집단으로 매도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익명의 서울시민은 “사실상 자사고 폐지를 반대하는 국민들은 교육부와 전교조 등 그와 관련된 단체들을 제외하고 거의 대다수에 이르고 있는데, 어떤 사람들이 학부모들의 목소리를 왜곡하고 폄훼했길래 자사고 폐지 반대에 나선 사람들이 저런 우려를 하는가”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그런 모함을 하는 무리들이 있다면 그들이 바로 잇속을 계산한 것”이라고 취재진을 향해 호소했다.

전 회장은 조희연 교육감이 말했던 “재벌의 자녀와 택시운전사의 자녀, 공부 잘하는 학생과 공부 못하는 학생이 어울릴 수 있어야 한다”는 지적에 “자사고 교실에는 이미 이들이 함께 섞여 있다”며 오히려 “교육감께서 물질과 성적으로 인간을 어떻게 서열화하고 있는지 보여 주고 있어 굉장히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이 날 참석한 사람들은 학교의 주인은 학생이라며 교육감이 내린 일방적인 결정은 무효라고 주장하면서, 더 좋은 교육환경을 파괴하는 것이 교육평등이라면 하향평준화가 아니고 무엇이냐고 항변했다.

고진영 배재고 교장은 조희연 교육감의 “자사고는 시대적 소명이 끝났다”고 한 표현에 대해 “과연 시대적 소명이 끝난 것이 자사고인지, 교육청인지 묻고 싶다. 우리 자사고는 교육청과 교육부의 정치적 판단으로지정이 취소될 수 없으며, 지정취소 결정을 조속히 바로 잡아 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자사고 지정취소 학교 청문이 진행되는 22~24일 자학연은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자사고 재지정 취소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