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 온열질환 종류와 응급조치

무더운 여름, 온열질환 종류와 응급조치

무더운 여름-온열질환: 무더운 여름이 지속되는 가운데 질병관리본부는 온열질환에 대한 종류와 응급조치에 대해 국민들에게 알렸다.

1. 열사병 (Heat Stroke)

40 ℃ 이상으로 신체 고열이 나고, 의식장애나 혼수상태와 같은 중추신경 기능장애를 일으킨다.

땀이 나지 않아 몸이 건조하고 피부를 뜨거운 달구며 의식을 잃는다. 신속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주변에서 이런 현상을 보이는 사람이 있으면 즉시 119에 신고하고, 환자를 시원한 장소로 옮긴 후, 옷을 느슨하게 하고 환자의 몸에 시원한 물을 적셔 부채나 선풍기 등으로 몸을 식혀 주어야 한다.

얼음주머니가 있을 시 목과 겨드랑이 밑, 사타구니 등에 대서 체온을 낮추어 주어야 한다.

환자의 체온이 너무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하고 의식이 없는 환자에게 음료를 마시도록 하는 것은 위험하니 절대 금해야 한다.

2. 열탈진/일사병 (Heat Exhaustion)

땀을 많이 흘리고 40℃ 이거나 그 이상으로 체온이 올라가며 극심한 피로를 느끼고 얼굴이 창백해지고 근육경련을 일으킨다.

이런 경우, 시원한 곳이나 에어컨이 있는 장소에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물을 섭취하여 수분을 보충하고 땀을 많이 흘렸을 경우 이온음료가 도움이 될 수 있으나, 과당 함량이 높은 경우가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시원한 물로 샤워하면 도움이 되고, 증상이 1시간 이상 지속되거나 회복되지 않을 경우, 의료기관에 내원해서 적합한 진료 받고 수액을 통해 수분과 전해질을 보충해야 한다.

3. 열경련 (Heat Cramp)

어깨나 팔, 다리, 복부, 손가락 등에 근육경련이 일어난다.

이런 현상이 일어날 경우,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해야 하고 물을 많이 보충해야 한다. 땀을 과하게 흘렸을 경우, 이온음료가 도움이 될 수 있으나 역시 과당함량에 주의해야 하고 경련이 일어난 근육을 마사지해야 한다.

경련이 멈추었다고 해서 바로 다시 일을 시작하지 말고 근육 부위를 마사지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1시간 넘게 경련이 지속되거나, 기저질환으로 심장질환이 있는 경우, 평상시 저염분 심장질환이 있는 경우는 바로 응급실에 가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4. 열실신 (Heat Syncope)

어지러움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는 현상이 해당된다. 이런 경우, 시원한 장소로 옮겨서 평평한 곳에 눕힌 수 다리를 머리보다 높게 올리고 의사소통이 되는지 확인한 후 의식이 있을 시 물을 천천히 마시도록 해야 한다.

5. 열부종 (Heat Edema)

손과 발, 발목 등이 붓는 현상. 시원한 장소로 옮겨 평평한 곳에 눕히고 부종이 발생한 부위를 심장보다 높게 올리고 쉬게 해야 한다.

6. 열발진 / 땀띠 (Heat Rash)

여러 개의 붉은 뾰루지나 물집이 목, 가슴상부, 사타구니, 팔, 다리 안쪽 등 전신에서 생길 수 있다.

환부를 시원하고 건조하게 유지하며 발진용 분말가루나 연고를 바른다.

무더운 여름-온열질환 에 대해 주의하기 위해서는 항상 시원한 물을 준비하는 것이 좋고, 뜨거운 태양을 피해 그늘에 머물 필요가 있으며, 선글라스 착용과 우산, 모자와 같은 것을 준비해서 다니는 것이 좋다.

아리조나의 더운 날씨를 불평하는 귀여운 2살난 아기

레지오넬라, 방치하면 사망에 이르러, 예방이 중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