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 북한 발사체 또

정부, 북한이 탄도 미사일 또 발사

[NHK 기사] 정부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이 발사 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덧붙여 ‘일본 영역에 날아오지 않았으며 배타적 경제 수역 내에도 떨어지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전했다. – 북한이 탄도 미사일 또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한국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GSOMIA” 파기를 일본 측에 공식 통보한 이후, 한일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북한이 한미일 3국 협력에 흔들기를 할 목적으로 이루어진 것이라고 관측된다.

북한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6일까지 거친 약 3주 사이에 6차례나 비행체를 발사했지만, 지난 20일 한미 합동 군사 훈련이 끝난 뒤 발사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조선 로동당 위원장이 이달 20일 한미 합동 군사 연습이 끝나면 발사를 중단하고 비핵화를 위한 협의에 응할 생각을 나타냈다고 명시했었다.

그러나 23일 북한 리영호 외무장관이 이례적으로 담화를 발표하며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비난하는 등 강경한 자세도 보이는 태도가 주목 받고있다.

북한은 군사력을 과시함으로써 미국을 견제하고 향후 비핵화 회담을 가능한 한 유리한 형태로 진행하고자 하는 의도도 있을 것이다.

3주 사이에 6회 발사

북한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6일까지 약3주 사이에 6차례에 걸쳐 비행체를 발사했다.

지난달 25일과 31일에는 동부 원산(元山) 부근에서 동해를 향해 비행체 2발을 발사했다. 우리(일본) 군은 그것들이 모두 단거리 탄도 미사일이었다고 발표했다 .

이달 들어서도 2일 동부 함경남도 영흥 부근에서, 6일 남서부 황해남도에서, 10일 또 다시 동부 함경남도 함흥 부근에서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보인다 비행체를 2발 발사했다.

그리고 오는 16일 남북 군사 분계선 부근 동부 강원도 동천 부근에서 동해를 향해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보이는 비행체를 발사했다. 매번 발사 위치가 바뀌었기 때문에 북한으로서는 어디서든 공격 할 수있는 능력을 과시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지금까지 모든 발사에 김정은 조선 로동당 위원장이 참석하고 있었고, 북한의 국영 미디어가 그 모습을 하루종일 전하고 있다.

일련의 발사에 대해 북한의 국영 미디어는 새로운 무기의 발사 실험이라고 한 후 이달 20일까지 진행된 ‘미국과 한국의 합동군사 연습에 경고를 보내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군 “북한이 비행체를 2회 발사”

한국군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24일 아침, 동부 함경도 남도 선덕여 부근에서 동해를 향해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주한 미군 사령부는 일본 시간으로 오전 8시 넘어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이 동해를 향해 미사일을 발사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한 후 한국과 일본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미 양군에서 비행 거리와 고도 등 자세한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일련의 단거리 미사일과는 다른 궤도 가능성

방위성 간부에 따르면 북한이 24일 오전 7시 전에 한반도 동부에서 동해를 향해 복수의 탄도미사일을 발사 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한 올해 5월부터 반복되는 일련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과는 다른 궤도로 발사된 가능성이 있다며, 방위성에서 분석을 서두르고 있다.

또한 방위성 관계자에 따르면 북한이 발사 한 탄도 미사일은 일본의 영역, EEZ(배타적경제수역)에는 미치지 않았다고 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함에 따라, 국방장관은 24일 오전 8시 넘어 방위성으로 들어갔다. 국방장관은 기자들의 질문에 “앞으로 간부회의를 열고 분석할 것이다. 나중에 얘기하겠다”고 말했다.

방위성은 국장장관 등 간부들이 회의를 열고 있으며, 정보 수집과 분석을 진행 함과 동시에 향후 대응을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원본보기 : 北朝鮮が弾道ミサイル発射か 政府

관련기사 : 비건 김현종 대담은 나오고, 北은 “군사위협 동반한 대화에 흥미 없다”

북한이 탄도 미사일 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