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비리의혹 압수수색

조국 후보자 딸과 가족 비리 의혹 수사 위한 압수수색 돌입

27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여러 의혹들에 관련된 서울대와 부산의전대학원, 고려대, 사모펀드, 웅동학원 재단 등 관련 사무실을 동시 다발적으로 급습하여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 조국 후보자 비리 의혹 수사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7일 오전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고려대, 부산의전, 단국대 등에서 조 후보자 딸 입시관련 서류를 확보하고, 사학재단 웅동학원, 사모펀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 본사 등을 포함하여 20여곳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고형곤 부장검사는 “오늘 입시, 사모펀드, 부동산, 학원재단 등 관련 사건 수사를 위해 관련 의전원, 대학교, 사모펀드, 학원재단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의 딸은 고교 재학 시절 단국대에서 2주간 인턴 활동을 하며 의학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됐지만, 그 논문은 조 후보자의 딸이 인턴 생활을 하기 전에 연구가 마무리 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를 고려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자기소개서에 기재했다는 점에서 심각한 위반행위로 비난받았다.

논란이 고조되자 서울중앙지검은 조 후보자 딸 조모씨 입시 관련과 조 후보자 가족들의 웅동학원 운영 관련, 사모펀드 투자 관련 등에 관한 수사를 위해 압수수색을 벌이는 것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양산부산대병원 원장으로 재직할 당시 부산의전 대학원을 다니던 조 후보자의 딸에게 교수 재량으로 장학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규정을 어겼는지도 확인할 것이라고 전해졌다.

검사와 수사관들은 각 장소의 컴퓨터와 하드디스크 및 자료 등을 압수했다. 검찰 측은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가 어려어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라고 말했다.

애초에 형사1부에 배당이 되었으나,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고소·고발이 잇따르면서 현재 고소·고발만 11여건이 넘어서면서, 사안의 공공성과 중요성을 감안한 서울중앙지검이 형사부에서 특수부로 수사팀을 변경했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 동생 부부가 제기한 공사대금 채권 소송에서 웅동학원이 무변론 패소한 것이 특경법상 배임에 해당한다며 조 후보자와 웅동학원 이사진 등을 고발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조 후보자 딸이 고등학생 시절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논문에 제1저자로 올려진 것이 ‘부정등재’라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와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보수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조 후보자 가족 사모펀드 투자에 관련하여 공직자의 업무상비밀이용 금지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이날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사무실로 출근하지 않고 칩거하면서 법무부 대변인을 통해 “검찰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해명되길 바란다”고 밝혔다가, 오후 늦게 모습을 나타냈다.

조국 후보자 비리 의혹 수사 압수수색 관련기사: 조국, 법무부장관 부적격 이유[4]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