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는 중국이 협상테이블로 돌아오길 원한다고 말했다

미국 대통령, 중국이 협상을 원한다

트럼프에 의하면, 중국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자’라고 말했지만, 중국 관계자들은 토론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 트럼프 중국이 협상을 원한다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은 월요일에 말하기를, 미국 무역 관계자들과 밤새 접촉한 후 중국이 무역 협상을 하고 싶다고 믿어서 중국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길 원한다고 말했다.

월요일 일찍 미국 무역 협상에서 중국의 주요 협상가는 베이징이 “안정된 협상”을 통해 미국과 무역 협상을 풀어가길 바라고 있었다고 말하면서 갈등이 고조되는 것을 기꺼이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비아리츠에서 열렸던 G7 정상회담에 대한 부수적 업무에 대해 언급하면서, 트럼프는 중국 대통령 시진핑이 위대한 지도자라고 치켜세웠고 회담의 전망은 세계를 위해 매우 긍정적인 발전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 밤에 우리의 최고 무역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테이블로 돌아 가자’고 말했다. 그래서 우리는 다시 테이블로 돌아갈 것이며, 그들이 뭔가를 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트럼프는 G7 회담에서 그 부수적 업무에 대해 말했다.

“그들은 매우 심하게 다쳤지만 이것이 옳은 일임을 이해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미국 대통령이 발언한 후 트럼프 언급에 대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은 베이징 외무부 대변인 긍 슈앙(Geng Shuang)은 자신은 주말동안 미국과 중국 사이에 있었던 전화통화에 대해서 아는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전쟁은 협상을 통해서 안정되어야 한다는 중국의 입장을 반복해서 말했다.

금요일 세계 최대인 두 나라 사이에 무역전쟁이 점점 치열 해지면서 양국은 서로의 수출 관세를 높이고 있다.

트럼프가 연설하기 전에, 세계 주식 시장은 강세를 보였으며, 반면 중국 위안화는 11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투자자들은 국채와 금의 안전한 항구로 흘러 들어갔다.

트럼프는 협상이 곧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우리가 거래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트럼프는 덧붙여 말했다. “그들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복잡한 공급망을 가지고 있고 사람들은 모두 떠나고 있으며 미국을 포함한 다른 나라로 가는 중입니다. 우리도 그들을 수용하게 될 것이다.”

트럼프 중국이 협상을 원한다 원본보기 : US president says China wants to negotiate over trade war

중국 문제와 연준, R 공포의 원인일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