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과 보우소나루의 갈등, 기후와 아마존 화재

마크롱과 보우소나루 갈등과 기후문제 아마존화재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부인이 24세 더 많다는 이유가 프랑스와 브라질 사이의 갈등으로 번질 것은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지만, 프랑스와 브라질은 기후 문제를 두고 갈등이 끊이지 않아왔었던 것이 이유다. – 마크롱과 보우소나루 갈등과 기후문제 아마존화재

대통령이 다른 국가 대통령 부인을 성적으로 비하?

보우소나루는 지난 25일 페이스북에서 37세 된 자신의 부인 미셸리 보우소나루와 66세 마크롱 대통령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를 비교하는 사진과 글에 대해 댓글을 달면서 “그 남자(마크롱)를 모욕하지 말라 크크크”라고 답했다.

해당 게시물엔 브라질 대통령 부인과 프랑스 대통령 부인을 나란히 비교한 사진과 함께 “이제 마크롱이 보우소나루를 공격하는 이유를 알겠군”이라는 조롱의 글이 적혀있었다.

보우소나루의 페이스북에 올랐던 문제의 마크롱 부인 비하 댓글 – “그 남자(마크롱)를 모욕하지 마시지요 ㅋㅋㅋ”

프랑스 대서양 연안 휴양도시 비아리츠에서 G7 정상회담에 참석 중이던 마크롱 대통령은 26일 기자회견에서 한 기자가 보우소나루의 발언에 대한 심중을 묻자 “내 아내에 대해 매우 무례한 공격을 가했다”라며, “슬픈 일이다. 그 자신과 브라질인들에게 슬픈 일이다. 브라질 여성들은 자국 대통령이 수치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덧붙여 “브라질 사람들을 높이 평가하고 존중하므로, 그들이 본분에 맞는 대통령을 속히 갖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보우소나루는 64세의 나이에 37세의 젊은 부인을 지녔고, 프랑스 마크롱은 42세의 젊은 나이로 66세 부인을 지녀서, 서로 상반된 입장이다.

보우소나루와 그의 부인

한 국가의 대통령인 보우소나루가 페이스북에서 다른 국가의 대통령의 부인을 빗대어 나이에 관련된 언급을 한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비난을 받았으며, 브리지트 마크롱 부인을 성적으로 비하한 언행이라는 시각에서 더욱 비난을 받았다.

프랑스 언론들도 “프랑스 대통령 부인을 성적(性的)으로 조롱했다”며, 브라질 대통령이 “품위 잃은 행동”을 했다고 보우소나루를 비난했다.

마크롱 대통령과 부인

사건의 발단은 기후와 아마존 화재

사실 마크롱과 보우소나루는 기후변화 문제에 있어서 항상 대립적인 입장이었으며, 최근 아마존 화재를 둘러싸고 예민해져 있었던 상태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세계 지도자들에게 아마존 우림지대 화재 문제 해결을 촉구하면서, 아마존 화재가 ‘국제적 위기 사태’라고 말했고, 이어 전문가들은 이번 화재 사태가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반환경 정책과 삼림벌채 예방책의 부재로 인한 결과라고 비난했다.

보우소나루가 아마존 대형화재에 대해 미온적으로 대처한다고 비판하면서 마크롱이 “브라질에서 아마존 열대우림 보호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고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유럽연합(EU)과 메르코수르(남미공동시장) 간의 자유무역협정을 비준해 주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양 대통령의 감정이 격화됐다.

보우소나루는 트위터에 마크롱을 일컬어 “식민지 부리던 제국주의자 마인드를 갖고 있다”고 비난했고, 아브라앙 웨인트라우브 브라질 교육부 장관은 “마크롱은 기회주의적인 바보로 프랑스의 농업계 로비스트를 의식해서 행동 한다”며 “프랑스는 데카르트나 파스퇴르만 배출한 게 아니고 SS대원(나치 친위대)도 배출했다”고 비꼬았다.

보우소나루는 26일 마크롱의 주도로 G7 정상들이 아마존 화재 진압에 2000만달러(약 240억원)를 지원하기로 한 것도 거부했고, 그의 비서실장 오닉스 로렌주니는 “세계적인 문화유산인 (노트르담) 성당의 예견된 화재도 피하지 못했으면서 우리를 가르치려 든다”고 마크롱을 비난했다.

브라질, 마크롱이 사과해야 논의도 가능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27일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브라질 주권을 위협한 발언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면 아마존 화재 진압을 위한 G7 지원 방안에 대해 결정을 내리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마크롱 대통령은 나를 거짓말쟁이라고 했다”며 “나에 대한 모욕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마존은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25%를 흡수해 기후변화를 막을 최후의 보루로 여겨지는데 기후변화를 부정하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취임한 후 아마존 개발을 밀어붙이면서 화재 건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었다.  

공식 집계에 따르면 26~27일에만 브라질에서 1659건의 새로운 화재가 발생했고, 2019년에 발생한 화재는 8만 2285건으로 추산된다.

국제적 위기로 느낀 마크롱 대통령은, 브라질이 식민지 사관 언급을 하거나 말거나, 이번 G7 정상회의에서 2000만달러 기금을 마련하기로 하고, 아마존 화재 피해국들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러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마크롱이 브라질을 식민지나 무인도처럼 취급하고 있다”며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마크롱 대통령이 먼저 사과를 해야 논의도 가능하다”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마크롱과 보우소나루 갈등과 기후문제 아마존화재 관련 영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