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외무부장관회담

‘한·일 외무부 국장회담’, 과거 징용병 문제 협의 지속하기로

[니혼게이자이신문] 외무성 가나스기 켄지 아시아 대양주 국장은 29일 서울에서 한국 외교부 김정한 아시아태평양 국장과 회담했다. 이번 약 3시간의 회담에서는 과거 징용병 소송을 둘러싼 문제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 한·일 외무부 국장회담 징용병 문제 지속

가나스기 씨는 한국 측에 국제법 위반 상태에대한 시정을 재차 요구했다. 한국 측은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보이지만 계속 외교 당국간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했다.

한국이 파기를 통고 한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대해 가나스기 씨는 한국 측에 “열심히 대응”을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시마네현의 독도에 대해 “일본은 자신의 영토라고 주장하고 있다”라고 발언 한 것에 대해 엄중히 에 항의했다.

한편, 한국 외교부 발표에 따르면 김씨는 일본이 28일 군사 전용의 우려가 낮다고하는 제품을 자유롭게 수출 할 수있는 ‘그룹 A (구 화이트 국) “의 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다./

.

원본보기: 日韓外務省局長が会談 元徴用工問題、協議継続で一致 

한·일 외무부 국장회담 징용병 문제 지속 관련기사: 한국 수출관리 지원대상 제외 28일부터 실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