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링링 보령 할머니 사망

‘링링’ 강타, 할머니 사망, 철골 구조물 무너져 부부 부상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오전 10시 30분경 보령시 남포면 최(75) 할머니의 목숨을 앗아갔다. – 링링 강타 할머니 사망 부부 부상

충남도 재난방재실에 따르면, 최 할머니는 트랙터 보관창고가 강풍에 날아가는 것을 방지하려고 나가서 지붕을 고치려다 변을 당했다.

소방당국은 최 할머니가 강풍에 날아가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할머니는 병원에 실려갔지만 사망했다.

한편 오전 10시 28분경에는 같은 보령시 성주면에서 철골 구조물이 바람에 쓰러지면서 김(67)씨의 집을 덮쳤고, 김씨 부부가 부상당하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링링 강타 할머니 사망 부부 부상 : 초강력 태풍 링링, 초스피드로 북상 중 보령 할머니 사망

태풍 링링 상황 영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