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 교재 특혜 논란 공방전 문준용 전희경 곽상도 차명진

문준용 교재납품 특혜 논란 한국당과 공방전

전국 초등고교에 코딩 교재 납품 사실로 비판을 받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가 자유한국당을 향해 20일 “더이상 허위 사실 퍼뜨리지 말라”는 경고성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 문준용 교재납품 특혜 한국당과 공방전

전희경 대변인과의 공방전

이전에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이 “대통령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했다”면서 “아버지 찬스가 있었는지 궁금하다”고 했었다.

이에 대해, 문준용씨는 페이스북에서 “아버지 찬스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마시라”며,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20일에는 “제 취업 얘기는 더이상 논할 가치가 없고”라는 문구를 시작으로 “전희경 대변인,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사을 뚝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세요.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이나구요.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마시고, 더이상 허위사실 퍼뜨리지 마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문준용 씨가 전희경 대변인을 향해 게시한 페이스북 글

또한 “그리고 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자유한국당에게 무분별히 유출하다가 징계를 받았습니다.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게 이해가 안가시나요? 그게 잘한 짓이라는게 공식 입장입니까?”라고 게시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21일 문 씨의 페북 글에 대응하면서, “도둑이 제 발 저린다는 말이 떠오른다”며 문씨는 앞으로 자숙하길 바란다. 그리고 투명한 사실관계 공개를 권고한다”고 논평했다. 전 대변인은 “문 씨는 한국당 논평에 과잉반응하고 있다. 문 씨의 취업 특혜와 비리는 많은 청년의 공분을 가져온 중대 사건 중 하나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다.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할 사안이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또 ‘납품 학교가 너무 많다’는 한 언론의 인터뷰 내용이 사실이라면 문준용 씨는 학교 등 공공기관과의 계약에서 특혜가 없었는지 당당하게 밝혀야 한다. 대통령의 자녀가 정책과 연결된 공공기관 관련 사업에 뛰어든다는 것 자체가 국민적 지탄의 대상임을 왜 모르는가”라고 강조했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과 신경전

앞서 지난 6일 ‘일요신문’ 계열 모바일 경제신문 ‘비즈한국’이 문준용씨가 ‘에프엑스FACTORY’를 설립하고, 전국 초중고 학교에 교재를 납품해왔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 보도가 나온 후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납득 못할 일이 없는 지 확인하겠다”고 하자 문준용 씨는 발칵하고 “해보시라”고 했다.

곽 의원은 “준용씨가 초·중·고등학교에 코딩 교육 소프트웨어 납품사업을 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와서, 교육부에 자료 요청을 했다”고 말한 바 있다.

준용씨는 “저와 거래하시는 분들은 일부러 알려드리지 않아도 대부분 제가 누구인지 알고 시작한다”며 “제 작품이나 교재를 사는 분들은 제 아버지가 누구이기 때문에 사는 게 아니라, 제 작품이 마음에 들기 때문에 사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저와 전시를 같이했던 큐레이터 같은 분들은 미술만 알았지 자기가 이런 을(乙)질을 당하는 게 당연한 건지 처음 알았다는 분도 있다”고 했다.

차명진 전 의원 문제제시

이어 12일에는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준용 게이트’가 시작될 것이라며 “문준용과 컴퓨터 인코딩의 거리는 부산과 서울 거리만큼 멀다. 그가 다녔다는 뉴욕의 파슨스스쿨은 디자인, 그것도 패션디자인쪽으로 특화되어 있다. 문준용이 컴퓨터 인코딩을 알기나 할까? 안다 해도 교재 편찬 자격이나 있을까?”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차 전 의원은, 문 씨가 만들었다는 FX Factory 회사는 문씨의 아버지 집을 주소지로 하고 있는 것을 미루어 보다, 사무실도 없는 페이퍼컴퍼니일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문준용이가 모두 합해서 몇 개를 팔아먹었는지는 모르겠으나 보통 한 개에 일이백만 원씩 하는 제품을 일괄해서 수백 곳에 납품하려면 뒤에서 예산을 공급하는 교육청이나 관공서 담당자가 도와주지 않으면 안 된다”고 했다.

또한 차 전 의원은 “문준용이는 자기가 대단한 ‘빽’이 있음을 공공연히 떠들고 다녔다”면서, ‘내가 대통령 아들인 걸 모르는 공무원이 어디 있겠나?’ 라는 문중용 씨의 글을 인용하고, “세상에 어떤 공무원이 대통령 아들이 물건 쓰라며 내미는데 겁도 없이 딴 데 가서 알아보라 하겠는가”라고 했다.

문준용 씨는 자신이 비난 받는 상황에서 벗어나려고 분노를 폭발한 것으로 보이지만, 문씨의 이런 반응으로 인해 국민들을 더욱 화나게 만드는 효과를 낳은 것으로 보인다.

국민들 분노 반응

반포에 사는 김모(45)씨는 “아버지가 대통령이면 행동 하나하나가 조심스러운 것이다. 게다가 문준용 씨는 취업특혜 문제에서도 의혹을 명확하게 풀지 못하고 넘어갔다”며 “한 국가의 대통령이 아무나 하나? 한 치의 의혹도 없어야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현실은 의혹 투성이 되어버렸고, 그래도 국민이 참고 있는데, 고소하겠다는 등 국민을 향해 겁박을 하고 있는 것 아닌가”며 심중을 말했다.

잠실의 이모(53)씨는 “애초에 자격이 없는 사람들을 대거 국가 리더로 뽑은 국민이 잘못이다. 누구를 탓하겠는가. 거짓과 비리 집단이 적폐청산과 개혁을 한다고 하는 말을 믿었으니, 그들이 보기에 우리는 개돼지였던 것이다. 그러니 조국이나 그의 딸 조민..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문준용도 저렇게 함부로 나올수 있는 것”이라며, “대국민 우롱의 끝이 어딘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SNS에서는 문준용 씨의 글에 분노를 표하는 네티즌들이 “하필이면 문준용이가 사업하니 기가 막히게도 코딩 교육이 의무화 되었나? 게다가 정부와 거래 하는데 공개입찰도 아닌 수의계약? 그것도 개인사업자가. 그리고 문준용이 코딩 쪽으론 전문성도 없는데 그냥 계약이 되네?”라는 따끔한 글들이 올랐다.

한편, 대학교 3년 생이라는 안모(23)씨는 “조민을 위로하며 ‘당당히 나오라’는 문준용의 말에 어이가 없었는데, 자신도 혜택 없이는 아무것도 아닌 사람이라 동병상린인 것”이라며, “누구는 대학도 마음대로 가고 돈도 쉽게 벌고 계약도 막 저절로 되고, 누구는 성적이 높아도 대학 가기 힘들고 실력과 이이디어가 뛰어나도 돈 벌기도 쉽지 않은 사회가 되고 있다”라고 했다.

안 학생은 또한 “이렇게 특혜를 누리면서도 뻔뻔하게 ‘내가 뭘 잘못했냐’라는 식의 태도는 ‘네 부모를 탓해’라고 말했던 정유라와 뭐가 다르냐”며 “사다리를 지닌 특별계층으로 인해 사다리가 없는 우리는 진학의 기회도 취업의 기회도 성공의 기회도 박탈 당한다”고 했다.

그는 “그렇게 실력 있고 당당하면 해외 나가서 외화를 벌어와서 국내에 풀어라. 부모 빽을 맘대로 가동시킬 수 있는 국내에서 그러지 말고..”라는 말을 남겼다.

‘거짓말 나라’ 조국사퇴촉구 교수 3396명 시국선언

문준용 교재납품 특혜 한국당과 공방전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