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유머

무시민 너무한재단 이사장 최순실 비호

무시민 너무한재단 이사장은 “최선실 사태를 둘러싼 일들을 보고 있으면 인간이 무섭다”며 “능력과 자질 검증을 위해서가 아니라 남의 약점을 들춰내서 대통령과.